1000가구 이상 대단지에 청약자 절반 몰린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1~8월에 공급된 1000가구 이상 대단지에 청약자의 절반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올해 1~8월까지 공급된 새 아파트의 청약 접수에 1000가구 이상 대단지가 인기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단지 내에서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누릴 수 있다는 점과 규모의 경제를 내세워 지역 시세를 주도한다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분석된다.

24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 1~8월까지 전국에서 분양된 신규 아파트의 청약 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277개 단지(공공물량 제외)에 243만2422명이 청약에 나섰다.

이 중 1000가구 이상 대단지인 54개 단지에 118만834명(전체의 48.5%)이 접수하며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렸고 ▲500가구 이상~1000가구 이하(93개 단지) 69만3643명(28.5%) ▲500가구 미만(130개 단지), 55만7945명(23%)이 각각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을 경신한 단지 역시 1000가구 이상 대단지인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1464가구, 340.27대1)였다. 이어 ▲부평 SK뷰 해모로(1559가구, 105.34대1) ▲천안 푸르지오 레이크사이드(1023가구, 131.05대1) ▲부산 대연 푸르지오 클라센트(1057가구, 157.62대1) ▲동대구역 화성파크드림(1079가구, 87.82대1) 등도 지역 내에서도 높은 청약 경쟁률을 보인 단지로 조사됐다.

대단지가 인기가 높은 이유는 단지 규모가 클수록 투자가치도 높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최근 5년(2015~2019년) 동안 규모별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을 집계해본 결과 1000가구 이상 아파트의 매매가 상승률은 강세를 보였다.

이 중 1500가구 이상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43.13%로 가장 높았으며 1000가구~1499가구 아파트가 31.22%로 뒤를 이었다. 이어 ▲700~999가구 아파트 27.69% ▲500~699가구 25.66% ▲300~499가구 25.00% 순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며 ▲300가구 미만 아파트가 29.10%로 다소 오름세를 보였지만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상승률에 미치진 못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역 내에서도 1000가구 이상 대단지를 조성할 만큼 사업 부지가 큰 곳이 많지 않기 때문에 공급 측면에서의 희소성이 존재한다”고 짚었다. 이어 “1000가구 이상 대단지는 정부의 각종 부동산대책에서도 꾸준한 수요가 뒷받침됐다”며 “불확실한 시장에서도 똘똘한 한 채로 각인됐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8.75상승 7.2113:29 11/26
  • 코스닥 : 870.87상승 5.7513:29 11/26
  • 원달러 : 1105.50하락 3.413:29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3:29 11/26
  • 금 : 47.87상승 2.0113:29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