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재난지원금 나도?…7조8000억원, 추석 전 70% 풀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추경)예산안 중 약 70%가 추석 전 집행될 예정이다. 

24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청와대는 국회 본청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개최하고 신속한 추경 사업 집행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통신비와 독감백신을 두고 여야가 첨예한 대립이 있었을 때는 추석 전 4차 추경이 통과가 돼 (재난지원금이) 실행되겠나 하는 우려가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7조8000억원 중 거의 70% 정도는 추석 전 집행될 것이라고 한다"며 "국민들께서 안도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4차 추경이 신속 처리된 데 대해 정 총리는 “국난 극복을 위해 여야가 협치를 할 수 있는 실증을 보여줬다”며 “여야 뿐 아니라 정부와 국회 간 협치도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시켜줬다”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은 4차 추경은 역대 최단 처리라는 기록을 세우면서 여야 간 협치가 빛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본회의에 앞서 여야가 통신비 지원·독감 백신 등의 핵심 논점들에 대해 한발짝씩 물러나 협의하면서다. 

정 총리는 이제부터 ‘정부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정부의 몫이다. 정부가 당의 기대에 어그러지지 않게 사업 집행률을 높이겠다"며 "또 국민들께 추경의 내용을 제대로 잘 보고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자신이 수혜 대상인데도 혹시라도 몰라서 못받는 국민 계신다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번 추경 재원은 전액 국채 발행이다. 소중한 세금이라는 것을 유념하면서 한 푼도 허투루 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6.67하락 18.5918:03 10/29
  • 코스닥 : 813.93상승 7.7318:03 10/29
  • 원달러 : 1131.40상승 0.818:03 10/29
  • 두바이유 : 39.64하락 1.9718:03 10/29
  • 금 : 39.27하락 0.6318:03 10/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