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자산' 금값, 오를 만큼 올랐나… 강달러에 1900달러선 붕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본사에서 직원이 골드바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안전자산의 대명사 금값이 강달러에 힘없이 하락하고 있다. 

국제 금값은 23일(현지시간) 최근 2개월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례가 다시 급증하면서 다른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가 최근 8주 사이 최고점으로 치솟은 영향이다.

이날 국제 금값은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1%(39.20달러) 떨어진 1868.40달러에 거래를 마치면서 온스당 1900달러선을 내줬다.

국제 유가는 미국 내 재고 감소 소식에도 혼조세를 보였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미 원유 비축량이 지난주 160만 배럴 감소했다고 밝혔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3%(0.13달러) 오른 39.93달러에 장을 마감했고,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0.4%(0.18달러) 떨어진 41.5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54하락 16.2218:03 11/25
  • 코스닥 : 865.12하락 6.9818:03 11/25
  • 원달러 : 1108.90하락 3.818:03 11/25
  • 두바이유 : 47.78상승 1.7418:03 11/25
  • 금 : 45.86상승 0.2518:03 11/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