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세자릿수… 신규 확진 125명으로 다시 증가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25명 발생했다. 사진은 지난 달 서울 성북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의료진의 설명을 듣는 모습이다.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25명 발생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세자릿수를 기록했다.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25명이다. 전날(23) 110명보다 15명 늘어났다. 이로써 국내 누적 확진자는 2만3341명을 기록했다. 

지난 20~22일 확진자 수가 82명→70명→61명을 기록하며 확산세가 진정 국면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지난 23일 110명으로 늘어난 데 이어 이날 125명을 기록, 다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이날 서울·경기·인천에서만 92명이 나와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유행 불씨가 살아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신규 확진 125명 중 110명이 국내에서 발생했다. 지난 18일 109명 이후 가장 많은 수다. 이들의 신고 지역은 ▲서울 39명 ▲경기 43명 ▲인천 10명 ▲부산 7명 ▲강원·경북 각 2명 ▲대구·대전·충북·충남·경북·경남·제주 각 1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5명이다. 국적은 내국인 3명, 외국인 12명이다. 5명이 검역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0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입 국가는 ▲우즈베키스탄 6명 ▲터키 3명 ▲미국 2명 ▲러시아 1명 ▲일본 1명 ▲필리핀 1명 ▲인도네시아 1명 등이다.

이날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182명이 늘어 총 2만832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89.25%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2116명이다.

사망자는 5명 늘어 누적 393명을 기록했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68%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