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트리피케이션으로 몸살 앓던 ‘망리단길’에 무슨 일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망리단길 상권이 낮은 매출로 울상이다. 사진은 망리단길 인근의 6호선 망원역 앞.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지하철 6호선 망원역 인근 주택가 골목상권 ‘망리단길’ 최근 들어 울상이다. 공실률은 낮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이 제자리걸음이다.

24일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올 2분기 기준 서울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은 7.9%로 조사됐다. 이 수치는 서울 내 위치한 51곳 주요 상권을 조사해 평균으로 나타낸 것으로 이 상권들 중 1%대 낮은 공실률을 기록하고 있는 상권은 3곳이며 이 중 한 곳은 1.6% 공실률을 기록한 망원역 상권이다.

망원역 상권은 몇 년 전 ‘망리단길’이라는 애칭으로 유명세를 타며 대세 상권으로 떠올랐지만 높아진 임대료로 점차 젠트리피케이션(둥지 내몰림) 현상이 진행됐고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분위기가 침체됐다.

수익형 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망원역 상권을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기준 망원역 상권 일평균 유동인구는 25만4192명이다. 이는 월평균(30일 기준) 약 763만명의 유동인구가 망원역 상권을 찾는 셈.

망원역 상권은 많은 유동인구가 찾지만 매출은 인근 상권 대비 낮은 수준을 보였다. 망원역 상권 내 카페 월평균 추정 매출은 7월 기준 1227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상권이 속한 마포구 카페 월평균 추정 매출(1725만원) 보다 498만원 낮은 매출이다. 1회 방문 시 평균 추정 결제금액은 9743원을 기록하며 마포구 평균 결제금액 보다 약 1000원 정도 낮았다.

상권 내 카페 매출 기여도가 가장 높은 연령대는 30대로 매출의 39.2%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20대의 매출도 26.6%를 기록하며 20·30대 매출이 총 매출의 65.8%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과거 망원역 인근 상권은 특색 있는 카페와 식당들로 많은 방문객이 찾았고 그 연령대가 20~30대가 주를 이루다 보니 젊은 분위기의 상권이었다”며 “하지만 임대료가 상승하며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생기기 시작했고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상권이 침체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망원역 상권은 현재도 많은 유동인구가 상권을 찾지만 방문하는 매장은 한정적이기 때문에 상권 전체의 매출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