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비규제지역 아파트는 ‘똘똘한 한 채’?… 연내 1만가구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내 수도권 비규제지역에서 1만여 가구의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연내 수도권 비규제지역에서 1만여 가구의 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이다. 정부가 지난 6월17일 발표한 부동산대책은 김포, 파주, 여주 등 경기 일부지역을 제외한 수도권 전역을 규제지역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 비규제지역의 분양이 늘어나는 ‘풍선효과’가 심화될 전망이다.

25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연내 비규제지역에서 총 1만676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는 올 1~8월 같은 지역에서 분양한 1984가구보다 8692가구가 더 많은 수치다.

그동안 비인기지역으로 분양이 거의 없던 지역도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가 닿지 않자 분양이 많아지는 추세다.

경기도 양평은 올해 예정된 분양 가구가 1846가구로 지난해 180가구 대비 크게 증가했으며 한화건설(한화 포레나 양평) 등 대형건설업체도 신규 공급에 속속 나서고 있다.

여주도 올해 총 2666가구가 분양을 예정하며 지난해(551가구)보다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청약시장 분위기도 좋다. 앞서 경기도 김포에서 공급된 ‘e편한세상김포어반베뉴’는 437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426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평균 경쟁률 3.26대1로 순위 내 마감됐다.

지난 6월 여주에서 분양된 ‘여주역금호어울림베르티스’도 555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590명이 몰리며 2.86대1의 여주시 역대 최고 1순위 경쟁률을 기록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예비청약자들이 수도권 규제지역에서 적극적으로 청약에 나서기가 부담스러운 상황이고 건설업체도 청약수요가 감소하는 규제지역보다 비규제지역의 분양을 늘려가는 모양새”라고 짚었다. 이어 “다만 수도권 비규제지역이라고 해서 무작정 청약에 참여하기 보다는 서울 접근성, 상품성, 브랜드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내 수도권 비규제지역에서 공급을 앞둔 주요 물량은 ▲운정신도시 제일풍경채 그랑퍼스트 ▲여주역 휴먼빌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가칭) ▲김포마송지구 2차 대방노블랜드(가칭) ▲e편한세상 가평대곡(가칭)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