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여성 몰카' 명문대 의대생, 휴대폰 보니 '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인근에서 의대생이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해 경찰에 입건됐다. /사진=뉴시스
의대생이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하다가 시민들에게 붙잡혔다.

24일 '머니투데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저녁 8시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 길거리에서 여성의 뒤를 바짝 쫓던 20대 남성 A씨가 몰래카메라(몰카) 촬영 중 시민들에게 덜미를 잡혔다.

당시 해당 여성은 A씨의 존재를 몰랐지만 수상함을 느낀 주변 사람들이 A씨를 붙잡고 몰카를 찍고 있는 것이 아니냐며 추궁에 들어갔다.

A씨는 시민들에 이끌려 인근 신촌지구대로 향했다. A씨는 경찰이 조사를 위해 휴대전화를 요구하자 "엄마에게 전화해야 한다" "사생활이라 건들면 안 된다"며 요구에 불응했다.

하지만 경찰은 A씨의 휴대폰을 건네받았고 앨범에서 당일 촬영한 동영상과 또 다른 몰카 영상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를 카메라 등 촬영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인근 명문대 의대생이었다고 머니투데이는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일 입건해 조사 중이고 검찰에 송치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