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사태’ 이상직 탈당… “잠시 떠나있겠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스타항공 임직원 대량해고 사태와 관련해 임금체불⋅횡령⋅배임 의혹을 받는 이스타 창업주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이 24일 탈당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jk31@mt.co.kr
이스타항공 임직원 대량해고 사태와 관련해 임금체불⋅횡령⋅배임 의혹을 받는 이스타 창업주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이 탈당했다.

이 의원은 24일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임금 미지급과 정리해고, 기타 제 개인과 가족 관련 문제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을 성사시켜 직원들의 일자리를 지켜야겠다는 생각에 매각 대금 150억원을 깎아줘도, 미지급 임금을 해결하기 위해 매각 대상 주식 내지 대금을 헌납한다고 발표해도 '결국 이상직이 문제'라는 말을 계속해 들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이상직이 문제를 해결했다는 말을 들을 수 있게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 직원 일자리를 되살려 놓겠다"며 "저에 관한 의혹을 성심성의껏 소명하고 되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유야 어찌됐든 코로나19 사태로 전국민이 인고의 시간을 보내는 지금 임금 미지급, 정리해고와 기타 저와 가족 관련 문제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국민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눈높이에 걸맞은 정치인이자 공인으로 다시 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 후 “당 지도부와 사전에 논의했나” “이후 복당을 하겠다는 뜻인가” “해고된 노동자에 대한 처우는 어떻게 할 생각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이 의원은 최근 이스타항공 직원 605명에 대한 정리해고 통보와 250억원에 달하는 임금체불 문제로 논란이 됐다.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 의원은 지난 16일부터 당 윤리감찰단에 회부돼 조사를 받아왔다.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3.47상승 1.9313:09 11/26
  • 코스닥 : 870.06상승 4.9413:09 11/26
  • 원달러 : 1106.00하락 2.913:09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3:09 11/26
  • 금 : 47.87상승 2.0113:09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