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한 총격 사실관계 있는 그대로 국민에 알려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이 2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을 지난 23일 처음 대면 보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

24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전날인 23일 오전 8시30분부터 9시까지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첩보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우리 국민이 서해상에 추락했다는 첩보를 입수한 후 저녁 6시36분에 문 대통령에게 첫 서면보고가 이뤄졌다. 이날 밤 10시30분 북한이 월북 의사를 밝힌 실종자를 사살한 뒤 시신을 화장했다는 추가 첩보가 입수됐고 23일 오전 1시~2시30분까지 관계장관회의가 소집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오전 첫 대면보고를 받은 후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다"라 말하며 "사실 관계를 파악해 국민에게 알리라"고 전했다. 다음날인 24일 사건과 관련된 분석 결과를 보고받은 문 대통령은 "NSC 상임위를 소집해서 정부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종전 선언을 언급한 유엔 총회 기조연설과 이 사건을 묶어 언급하는 여론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23일 오전 1시26분부터 유엔연설이 진행되는 동안 관계부처에서 정보를 공유하고 첩보의 신빙성과 대책을 논의하는 회의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설은 지난 15일 녹화됐고 18일 발송됐다"며 "이번 사건과 유엔 연설을 연계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이나연 lny6401@mt.co.kr  | twitter facebook

온라인뉴스팀 이나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32상승 11.4814:53 10/28
  • 코스닥 : 801.94상승 18.2114:53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4:53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4:53 10/28
  • 금 : 39.90상승 0.0614:53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