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경 의미심장 SNS… "이번생은 안 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현경이 의미심장한 SNS 심경글을 남겼다. /사진=예인 E&M 제공

오현경이 의미심장한 SNS 심경글을 남겼다. 오현경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글에서 오현경은 "알면서도 참 힘든 감정. 사랑"이라고 운을 떼고 "이번 생은 제 일, 지인들, 가족, 제 딸을 사랑하는 것만으로도 바쁘다. 제 자신도 사랑 많이 해주려 한다"라고 밝혔다.

오현경은 "자기 개발을 통해 좀 더 의미있는 삶을 지향한다"라며 "사랑아 미안. 사랑의 감정은 다음 생에 예쁘고 듬직한 모습으로 와주겠니. 이번 생은 안 되겠다. 내가 좀 바쁘다"고 했다.

오현경은 이와 함께 "사람 바꿀려고 하지마라. 어차피 안 바뀐다"로 시작해 "우리 이제 아픈 사랑은 그만 하자"라고 

1970년생으로 올해 51세가 된 오현경은 현재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하며 가수 겸 방송인 탁재훈과 함께 커플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