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의대생 '국시 보겠다' 발표에 "사과 빠져 아쉬워"(종합)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면담…최 "전향적 조치해달라 의견" 한정애 "사회적 수용성 등 조금 부족한 상황…정부와 논의하게 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면담하고 있다. 2020.9.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한재준 기자 =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4일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응시' 입장과 관련해 추가 시험 기회를 주기 어렵다는 정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특히 앞선 의료계 집단휴진 사태와 관련해 국민에 사과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한 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30분가량 면담을 갖고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은 이날 공동성명서를 통해 "전국 40개 의대·전원 본과 4학년은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밝혔으나, 보건복지부는 "의대생들의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적인 국시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일축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최 회장은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학생들이) 국시 응시 의사 표명을 한 마당에, 코로나19 시국이고 많은 인턴 인력들이 필요한 이런 시점에서, 비록 그동안 국시 연장 기간이 있었고 재응시 기간도 있었지만 그런 부분을 지키지 못한 게 있었어도 (정부가) 전향적인 조치를 해서 국시에 응시할 수 있게 하는 게 좋지 않겠냐는 의견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한 의장은 "안타까운 사태가 벌어진 것은 저도 유감"이라면서도 "저희로서는 사회적 수용성 문제 등을 봐야할 필요가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여러 국시와의 형평성이나 공정성, 우리 국민이 바라보는 사회적 수용성, 이런 것들이 감안돼야 하지 않나"라며 "그런 것에서는 조금 부족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금까지 있었던 것에 대한 유감 표명과, 국민께 끼친 불편과 심려에 대해 일정 부분 사과 표명이 있고, 기회를 준다면 이런 (식의) 내용이 들어가 있는 줄 알았다"며 성명서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사회적 수용성'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따뜻하신 분들이다. (의대생들이) 다 청년인 것을 알아서 청년기에 이러저러한 판단을 할 수 있다, 다들 불 같은 존재니까"라며 "그럼에도 툭툭 털 때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때 국민이 마음을 열고 받아들인다. 그런 차원에서 보면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최대집 회장이 용기를 내서 '아이들을 구해주십쇼' 하고 오신 것은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실 정부와 이 이야기를 해보지는 않았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입장은 시험을 보겠다는 당사자가 적극적인 입장 표명을 안 한 상황에서, 어떻게 하겠냐는 가장 시작점에 있는 상황이었다"며 "자연스럽게 (정부와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