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남자' 이채영, 양미경 유언장 발견…배신감에 '분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비밀의 남자'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비밀의 남자' 이채영이 양미경의 유언장을 발견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극본 이정대/연출 신창석)에서는 차우석(홍일권 분)을 찾아간 강상현(이진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상현은 차우석의 기사 사진을 보고, 그의 서재 속에서 윤수희(이일화 분)가 가진 제비꽃 손수건과 같은 손수건이 있다는 사실에 두 사람이 아는 사이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이에 DL그룹을 찾아갔지만 구천수(이정용 분)에 의해 문전박대당했다.

차서준(이시강 분)은 한유정(엄현경 분)이 마음 놓고 김밥 장사를 할 수 있도록 한유정이 모르게 뒤에서 힘을 써주며 눈길을 끌었다. 이어 차서준은 서울로 올라오라는 주화연(김희정 분)의 말에도 가지 않겠다며 춘천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이경혜(양미경 분)는 의사의 만류에도 "남은 시간 가족과 보내고 싶다"라고 밝히며 항암치료를 포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이경혜는 이태풍(강은탁 분), 한유라(이채영 분)와 함께 가족 여행을 떠났다. 이경혜는 환하게 웃는 이태풍을 보며 "엄마가 없어도 훌륭하게 잘 해낼 수 있을 거야"라고 말하며 슬픔을 감췄다.

더불어 이경혜는 한유라에게 "태풍이와 함께 해줘서 고맙다. 정말 꿈만 같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한유라의 손을 잡은 이경혜는 이태풍을 잘 부탁한다고 당부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상현이 다시 차우석의 집을 찾아 주화연과 마주했다. 강상현은 주화연의 외침도 무시하며 차우석을 만나고 가겠다고 완강하게 버텼다. 그러나 때마침 윤수희가 옥상에서 떨어진 화분에 다쳐 응급실에 실려 갔고, 이 소식에 강상현이 윤수희에게 달려가며 차우석과 엇갈렸다.

강상현은 수상한 사고에 주화연을 떠올렸고, "이렇게까지 못 만나게 하는 이유가 뭐야? 대체 차우석과 윤수희가 무슨 사이길래? 뭘 숨기고 싶은 거야?"라며 의심했다. 이어 강상현은 주화연이 차우석의 첫사랑을 쫓아내고 결혼을 했다는 소문을 듣게 됐다.

이경혜의 행동에 의아함을 느낀 한유라가 이경혜의 방에서 그가 미리 써둔 유언장을 발견했다. 이경혜의 유언장에는 '모든 재산을 DL 장애인복지재단에 기부한다'고 되어있었고, 이에 한유라는 배신감에 느끼며 분노했다.

강상현은 차우석을 만나기 위해 그의 강연회를 참석했고, 차우석을 향해 "질문 있습니다"라고 외치며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는 사고로 일곱 살의 지능을 갖게 된 한 남자가 죽음의 문턱에서 기적을 마주하며 복수를 위해 질주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