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 조순창 "부루나면옥 상표권 몰래 팔자" 제안…김난주 고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1TV '기막힌 유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막힌 유산' 조순창이 김난주에게 비밀스러운 제안을 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부루나면옥 주방장 차정건(조순창 분)은 공소영(김난주 분)을 만나 "부루나면옥 상표권 몰래 팔자"고 말했다.

차정건은 "부루나면옥 상표권 산다는 회사가 있다. 분점 내고 즉석제품 출시 조건으로 이름값 지불하는 거다. 그게 무려 20억이다"라고 밝혀 공소영을 놀라게 했다.

차정건은 또 "프랜차이즈에서 나오는 이익금도 있다. 근데 그 자식들은 할 생각을 못한다. 고집스러운 노인네 때문"이라며 부영배(박인환 분) 얘기를 꺼냈다. 이어 "장인 정신 때문에 직접 손으로 안 만드는 건 팔지 않겠다는 거다. 그래서 우리가 그걸 해주면 된다"고 덧붙였다.

차정건은 "우리는 상표권 값만 중간에서 넘겨받으면 된다. 처제한테 사장님 인감 도장이 있다. 그것만 찍으면 된다"고 검은 속내를 드러냈다. 하지만 공소영은 "계옥이가 다 뒤집어쓸 텐데"라며 걱정했다.

그럼에도 차정건은 "다들 속으로 좋아할 거다. 결국 자기네 가게가 유명해지는 건데. 좀 시끄럽다가 말 거다. 내가 알아. 그 집 자식들 얼마나 속물인데"라며 계속해서 설득했다.

그러나 공소영은 "나 못할 것 같아. 계옥이 속이는 거잖아"라며 동생 걱정을 계속했다. 공소영이 쉽게 넘어오지 않자 차정건은 "그래? 미안하다. 신경쓰지 마. 내가 해결할게"라며 정색한 뒤 자리를 떴다. 공소영은 동생 공계옥(강세정 분)을 속일지 고민에 빠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