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발로 찬 강백호, 수비방해로 아웃…이강철 감독은 거센 항의

심판진 "부자연스러워 고의라고 판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 위즈 강백호.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수원=뉴스1) 황석조 기자 = KT 위즈 강백호가 수비방해로 아웃됐다. 타석서 공을 발로 찬 행위가 고의적이었다는 이유에서다.

강백호는 2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전, KT가 3-1로 앞선 3회말 무사 2루에서 들어선 타석에서 어이없이 아웃 처리됐다.

상황은 2볼2스트라이크에서 발생했다. KIA 투수 드류 가뇽이 던진 공이 바운드됐고 이를 포수 한승택이 블로킹해 막았다. 그런데 이 공이 타자 강백호 쪽으로 튀자 강백호가 발로 찼다.

이에 공이 앞으로 더 굴러갔다. 한승택은 중심을 잃고 주춤한 강백호와 이동 동선이 겹쳤고 이때 2루 주자 로하스가 3루까지 달렸다.

이후 심판진은 4심 합의를 통해 강백호에게 아웃, 2루 주자 로하스에게는 귀루를 지시했다. 이강철 KT 감독이 거세게 항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전일수 주심은 "강백호 발에 맞은 공이 굴절됐고 이를 고의라고 판단, 수비방해가 인정됐다"며 "(강백호의 동작이) 부자연스러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KBO리그 규정에 따르면 타자가 타자석을 벗어남으로써 포수의 수비나 송구를 방해하였을 경우 혹은 또는 어떠한 동작으로 본루에서의 포수의 플레이를 방해하였을 경우에는 수비방해로 판단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