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드라이브 스루 집회, 고통 견디시는 국민 조롱하는 듯한 처사"

이낙연 대표, 페이스북 통해 드라이브 스루 형태 개천절 집회 강력 비판 "경찰은 무관용 원칙으로 엄벌하기 바란다" 강경대응 주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열린 협의회에서는 추석 전 7조 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세부 집행계획 및 조기 집행 방안을 논의한다. 2020.9.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승차) 집회' 계획에 대해 "방역에 협조하며 불편과 고통을 견디시는 국민을 조롱하는 듯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드라이브 스루'는 신속하고 안전한 코로나 진단 검사를 위한 K-방역의 빛나는 아이디어"라며 "그것을 불법집회에 쓰겠다는 발상 자체가 용납하기 어렵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예고했던 일부 보수단체들이 집회를 열지 않겠다고 밝힌 것은 불행 중 다행이지만, 그들 가운데 일부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차량 시위는 강행하겠다고 한다"며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이 대표는 "우리는 광복절 광화문 집회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의 고통을 지금까지 혹독하게 치르고 있다"며 "그런 상황에서 또다시 도심 시위를 벌이겠다는 것은 국민의 걱정을 외면하고 방역에 저항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유감을 표했다.

이어 "경찰은 차량시위도 코로나 재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보고 금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당연한 조치"라며 "경찰은 형태가 무엇이든 시위를 원천봉쇄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벌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 달 3일 개천절을 앞두고 정부의 강경 대응 예고에도 불구, 보수 진영에서 거론된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승차) 집회'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경찰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포함해 개천절 10인 이상 집회를 모두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어떠한 이유로도, 어떠한 변형된 방법으로도 광화문 집회는 용납하지 않겠다"며 드라이브 스루 형태 집회도 허용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저는 허용해야 된다"고 말해 공방이 가열됐다. 이 지사는 지난 23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드라이브스루 집회에 대한 질문을 받고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집회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