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어린이집·동대문구 오피스텔 집단감염…서울 신규 확진 53명 (종합)

관악구 어린이집 종사자 최초 확진…총 5명 강서구 어린이집 교사 다녀간 동대문구 오피스텔서 집단감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강서구 소재 어린이집 베란다에 텐트가 덩그러니 놓여져 있다. .2020.9.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3명 발생했다. 강서구에 이어 관악구 소재 어린이집에서도 종사자, 원아, 교사, 가족 등 5명이 확진됐다. 강서구 어린이집 최초 확진자가 다녀간 동대문구 오피스텔에서도 소규모 집단감염이 일어나는 등 곳곳에서 감염이 속출했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0시보다 53명 늘어난 5148명이다.

이날 새로 분류된 관악구 소재 어린이집에서 확진자가 5명 발생했다. 관악구 관계자는 "어린이집 종사자가 최초로 확진된 후 원생 1명, 교사, 가족 등이 감염됐다"며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전날 분류가 집계된 강서구 어린이집에서도 확진자가 4명 추가됐다. 22일 어린이집 교직원 1명이 최초로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이날 4명이 발생하면서 관련 확진자는 총 14명이 됐다.

도봉구 예마루 데이케어센터에서는 13명이 무더기로 쏟아지면서 관련 확진자는 16명으로 증가했다.

강남구 소재 대우디오빌플러스에서도 2명이 늘어 관련 확진자는 22명이 됐다.

관악구 소재 사우나 삼모스포렉스에서는 1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총 20명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영등포구 LG트윈타워 1명(총 6명), 강남구 K보건산업 1명(총 37명), 건축설명회 관련 1명 (총 9명)이 신규 확진됐다.

타시도 확진자 접촉자는 4명 늘어난 221명, 기타는 14명 증가한 2623명으로 확인됐다. 경로 확인중 환자는 6명 늘어 892명이 됐다.

자치구별로 보면 관악구, 송파구, 동대문구, 영등포구, 구로구 등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관악구에서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발생해 총 368명이 됐다. 이날 추가된 확진자 6명은 관악 363~368번으로 분류됐으며 이들은 모두 가족 등 기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동대문구에서는 확진자 1명이 나와 총 확진자는 144명으로 늘어났다. 동대문 144번 환자는 강서구 어린이집 최초 확진자인 교사가 13일 방문한 동대문구 소재 동의보감타워 오피스텔을 방문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강서구 어린이집 교사는 해당 오피스텔에서 성경모임을 가졌다.

성경모임 참석자 중 2명이 추가로 확진됐고, 이 밖에 오피스텔 방문자 3명도 감염됐다. 동대문구는 10~23일 동의보감타워 오피스텔 1714호를 다녀간 구민에 대해 검사를 받으라고 요청했다.

송파구 확진자는 이날 1명이 추가돼 총 333명으로 증가했다.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송파 333번 환자는 마천1동 거주자로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