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극우 산케이 "스가-文 첫 회담서 관계 악화 조짐" 분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일본 극우매체가 24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취임 후 한일 정상 간의 첫 전화회담에서 양국 관계가 악화될 조짐이 보였다"고 평했다.

산케이신문은 한일 정상 간 전화통화에 배석했던 오카다 나오키(岡田直樹) 관방부(副)장관과 외무성 간부의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분석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오카다 부장관은 이날 한일 정상회담을 묻는 질문에 "담담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졌다"고 답했다.

산케이는 "정상회담 분위기를 물으면 '화기애애하다, 허물없는 분위기'라는 표현이 일반적이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오카다 부장관의 발언은 이례적"이라며 "그 배경에는 아베 신조 총리부터 이어지는 한일 관계 악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2018년 10월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 관련,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하고 최종적"인 해결을 확인했기 때문에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이 매각되면 보복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산케이는 강제징용 판결 문제에 관해 "일본이 양보할 여지는 없다"면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도 한일 관계 개선은 거의 쟁점이 되지 않았다. 자민당 내에서도 한국에 엄격한 자세로 임하는 아베 정권의 방침을 유지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전반적인 분위기를 전했다.

실제 스가 총리는 관방장관 시절 "한국의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을 주장하며 한국 측의 문제 해결을 촉구해왔다.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도 산케이에 "저쪽(한국)이 전화통화를 한다고 하면 하곘지만 공은 저쪽에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가 총리가 24일 회담에서 한국을 "매우 중요한 이웃 국가"라고 표현한 데 대해서는 "새 총리로서 북한 문제에서 한국과 연계할 필요가 있고, 관광객 수를 회복하기 위해선 한일 관계를 어느 정도 안정시켜야 한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산케이는 "한국을 매우 중요한 이웃나라로 표현한 건 스가 총리의 속마음이겠지만,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는 길게 이야기해도 소용없다'는 태도를 보였다"며 관계 개선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