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기 경상대 총장 재산 56억…6월 임면 공직자 중 '최고'

윤정의 강원대 삼척부총장, 강남구 건물 4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0.8.3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권순기 경상대학교 총장이 지난 6월 임면된 공직자 중 가장 많은 56억528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5일 9월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 51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공개대상자는 지난 6월2일부터 7월1일까지 임면된 공직자로 신규 5명, 승진 14명, 퇴직 18명 등 총 51명이다.

현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등록한 사람은 권순기 경상대 총장이다. 권 총장은 56억5283만원 재산 중 예금만 본인 명의 15억2255만원, 배우자 명의 22억7748만원 등 40억1469만원이다. 이 밖에 경남 산청·사천·진주에 토지 7억3573만원, 경남 진주 아파트(3억8300만원)와 산청 단독주택(7360만원) 등 건물 5억3600만원, 증권 3억2604만원 등이다.

윤정의 강원대학교 삼척부총장이 47억3301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윤 부총장은 본인과 아내 명의로 서울 강남구에만 건물 4채를 보유했다.

본인 명의 개포동 아파트(12억원), 배우자 명의 대치동 오피스텔(2억4226만원), 대치동 상가(10억822만원), 개포동 아파트(13억9400만원) 등이다. 또 본인 소유의 경기 안산시 근린생활시설(5억3605만원)과 강원 삼척시 아파트 전세권(7200만원) 등 건물 45억2653만원을 신고했다. 예금은 9억3147만원, 채무는 16억4027만원이다.

이번 공개 대상자 중 차관급 이상은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전 위원장과 김연철 통일부 전 장관 등 2명이다.

박 전 위원장은 본인 명의 서울 종로구 아파트(6억9200만원)와 배우자 명의 여의도 아파트(11억6000만원), 예금 7억7075만원과 채무 7억114만원 등 19억6571만원을 신고했다.

김 전 장관은 배우자 명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13억3200만원)과 예금 1억1752만원, 채무 5억6388만원 등 9억8020만원을 등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