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하태경, 북한 총격에 "그때 대한민국은 어디 있었습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서해상에서 실종된 어업지도 공무원을 북한군이 살해한 사건과 관련 서욱 국방부 장관을 질타했다.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는 이 사건의 긴급현안보고를 위해 열렸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북측이 시신을 불태우고 바다에 버렸다는 말인가"라고 묻자, 서욱 장관은 "그렇다"며, "코로나19에 대한 조치를 위해 그렇게 한 것이 아닌가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공무원 가족들은 아빠 장례도 못 치러보고 평생 자신을 원망하면서 고통 속에서 살 거 아니냐"며 그때 대한민국은 어디 있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한 명에 대해서 우리 국가가 얼마나 강력하게 대처하는가에 따라서 북한이 우리를 함부로 대하지 않고 주변국들도 우리를 함부로 대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번 사태로 인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정전선언을 제안한 문 대통령이 국제 망신을 당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서 장관에게 "대통령 국제 망신시키려고 가만히 쳐다보고 있었단 말이냐"며 "지금 이 시점에 그 연설하면 안 되고 북한의 만행에 규탄해야 된다고 해야 했다"며 "대통령 모시는 분이 그렇게 하고도 미안한 마음이 전혀 없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서욱 장관은 "제가 대통령을 잘 못 모신 것 같다"고 답했다.

또 하태경 의원은 "지금 장관은 '우리 국민을 못 지켜서 정말 죄송하다', 'IS 집단 같은 그놈들 반드시 추적해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 그 정도는 하셔야 하는 것 아니냐"며 "국민들은 앞으로 내가 어려운 상황에 처할 때 우리 국방부는 계속 첩보만 찾고 있겠구나 생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9.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1.28상승 6.2314:39 10/23
  • 코스닥 : 809.45하락 3.2514:39 10/23
  • 원달러 : 1133.90상승 114:39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4:39 10/23
  • 금 : 41.36하락 0.3514:3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