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노마스크 장당 얼마짜린지 밝혀라" 日서 소송 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조달 마스크를 착용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자료사진>©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조악한 품질로 조롱거리가 된 일본 정부조달 천 마스크의 장당 단가 공개를 요구하는 소송이 제기될 예정이라고 일본 NHK방송이 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미와키 히로시(上脇博之) 고베대학 법학부 교수는 다음주 오사카(大阪) 지방법원에 정부가 이 마스크를 장당 얼마의 금액으로 납품업체에 발주했는지 정보 공개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하기로 결정했다.

가미와키 교수는 "각각의 업자에게 얼마의 단가로 몇 장을 발주했는지 모르면 정책의 타당성이나 절차의 적절성을 검증할 수 없어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일환으로 약 260억엔(2890억원)을 들여 자국 내 모든 가구에 거즈로 된 천 마스크를 두 장씩 배포했었다.

당시 일본 정부는 납품업체별 계약의 총액은 공개했지만 마스크의 장당 단가는 밝히지 않았다. 장당 단가는 업자의 조달 노하우(비결)와도 관계가 있는데다 공표하면 경쟁상 불이익이 생기며, 향후 가격 협상에도 지장이 생긴다는 이유에서다.

이런 해명과 관련해 가미와키 교수는 "급격한 감염 확대에 대처한다는 특수한 사정 하에 체결된 계약이기에 상세 내요을 공표하더라도 향후 불편은 없을 것"이라며 "국민이 정책을 제대로 평가할 수 있도록 모든 정보를 다 내놔야 한다"고 반박했다.

각종 소셜미디어(SNS)에서 화제가 된 '아베노마스크' 패러디물.

'아베노마스크'(安倍の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고도 불리는 일본 정부조달 마스크는 현저하게 낮은 품질로 제작돼 공금 낭비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가족 규모에 관계없이 가구당 두 장씩만 제공했다는 점을 지적하는 수많은 패러디물도 양산됐다.

특히 배포 과정에선 마스크가 벌레·머리카락·실밥·곰팡이 등 이물질로 오염되거나 변색된 불량품이 대량으로 발견되면서 납품회사들이 검품을 위해 마스크를 다시 회수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3.05상승 12.2115:17 10/28
  • 코스닥 : 805.21상승 21.4815:17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5:17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5:17 10/28
  • 금 : 39.90상승 0.0615:17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