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경기 5골2도움, 조력사로 또 해결사로…만능 열쇠 손흥민

슈켄디야와의 플레이오프 3차예선에서 3-0 승리 견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이 1골2도움 맹활약을 펼친 토트넘이 슈켄디야를 꺾고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손흥민이 또 다시 펄펄 날았다. 1골2도움 맹활약으로 토트넘을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무대에 올려놓았다.

토트넘은 25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의 토도르 프로에스키 내셔널 아레나에서 펼쳐진 슈켄디야와의 2020-2021시즌 UEFA 유로파리그 3차예선에서 3-1로 승리,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3골에 모두 관여한 손흥민이 승리의 수훈갑이었다.

스코어 상으로는 넉넉한 승리가 됐으나 내용은 편안하지 않았다. 일단 출발은 좋았다. 전반 5분 만에 손흥민과 라멜라의 합작품이 나왔다.

해리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은 슈켄디야 지역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 외곽에서 공을 잡아 수비수 3명 사이에서 침착하게 공을 컨트롤 한 뒤 박스 안 오른쪽 공간에 있던 라멜라에게 패스를 보냈고, 라멜라가 오른발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지난 18일 로코모티브 플로브디프(불가리아)와의 2차예선에서도 상대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해 고전(2-1 역전승)했던 것을 떠올릴 때 반가운 선제골이었다. 실제 토트넘은 이후 좀처럼 상대를 공략하지 못한 채 불안한 리드를 보였다.

단판승부라 패하면 끝인 상황, 슈켄디야도 후반전 시작과 함께 도전을 펼쳤다. 그리고 후반 10분 토트넘이 가장 우려했던 상황이 나왔다. 슈켄디야의 발미르 나파우가 토트넘 페널티 에어리어 외곽에서 때린 오른발 대포알 슈팅이 그대로 골망에 꽂히면서 승부는 원점이 됐다. 이제 부담은 토트넘 쪽으로 넘어왔다.

모리뉴 감독은 부랴부랴 로 셀소,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 등 공격진을 모두 투입했다. 빠르게 다시 앞서나가는 득점이 필요하다는 판단이었는데, 해결사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모우라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나온 것을 어렵게 다시 잡아낸 뒤 빠르게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2경기 연속골, 시즌 5호포였다. 한숨을 돌린 토트넘은 다시 손흥민 덕분에 안전지대 위로 올라갔다.

후반 34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문전에 있던 해리 케인 이마 앞으로 택배 크로스를 보내 3번째 골까지 관여했다. 사실상 이 장면으로 승패는 갈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2경기 연속 슈퍼맨급 활약상을 펼치며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앞서 지난 20일 사우샘프턴과의 EPL 2라운드서 손흥민은 홀로 4골을 몰아쳐 5-2 대승을 견인했다. 그 이전까지 팀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는 것을 고려할 때 그야말로 천금 같은 활약상이었다.

손흥민은 곧바로 이어진 슈켄디야와 유로파리그 3차예선에서도 빛과 같은 퍼포먼스를 펼쳤다. 어려워지던 흐름을 구해낸 손흥민 덕분에 토트넘은 본선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2경기에서 작성한 공격 포인트가 무려 5골 2도움이다. 해결사로 또 조력자로 만능키 역할을 하고 있는 손흥민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6.67하락 18.5918:03 10/29
  • 코스닥 : 813.93상승 7.7318:03 10/29
  • 원달러 : 1131.40상승 0.818:03 10/29
  • 두바이유 : 39.64하락 1.9718:03 10/29
  • 금 : 39.27하락 0.6318:03 10/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