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지지' 등에 업은 바이든, 트럼프 텃밭 지역서 '우세'

NYT 여론조사 결과 텍사스·아이오와주서 바이든 앞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선거유세를 갖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실패를 비판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공화당의 텃밭으로 알려진 일부 지역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4일(현지시간) 시에나대학과 지난 16∼22일 아이오와·조지아·텍사스주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텃밭에서 바이든 후보가 선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후보는 아이오와주에서 45%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42%)보다 3%포인트 앞선 수치다. 이 지역은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9%포인트 차로 힐러리 클린턴에 승리한 지역이다.

공화당의 성지로 불리는 텍사스에서도 바이든 후보는 43%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선전했다. 트럼프 대통령(46%)과의 격차는 3%포인트 밖에 나지 않았다.

남부 조지아주에선 45%대 45%로 트럼프 대통령과 동률을 기록했다.

NYT는 바이든 후보가 여성 유권자들의 높은 지지 덕분에 공화당 성향의 지역에서도 선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바이든 후보는 아이오와주의 여성 유권자들 사이에선 트럼프 대통령을 14%포인트나 앞섰고, 조지아주에서도 트럼프 대통령보다 10%포인트 높은 여성 유권자 지지율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바이든 후보는 텍사스주 여성 유권자 사이에서 8%포인트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지만, 남성 유권자 지지율에선 트럼프 대통령에 16%포인트나 밀렸다.

한편 이번 조사에선 6주도 남지 않은 대선에서 지지할 후보를 이미 결정했다고 답변한 유권자가 10명 중 9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아이오와 유권자 501명(오차범위 ±5.0%), 조지아 유권자 523명(오차범위 ±5.0%), 텍사스 유권자 653명(오차범위 ±4.0%)을 대상으로 각각 진행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6.67하락 18.5918:03 10/29
  • 코스닥 : 813.93상승 7.7318:03 10/29
  • 원달러 : 1131.40상승 0.818:03 10/29
  • 두바이유 : 39.64하락 1.9718:03 10/29
  • 금 : 39.27하락 0.6318:03 10/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