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걸려도 당당 이브라히모비치 "내게 도전해? 어리석은 생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브라히모비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스스로 나이를 거꾸로 먹는 영화 속 주인공 '벤자민 버튼'과 비교했던 베테랑 스트라이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9)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감히 나에게 도전을 했다"며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밀란 입장에서는 비보다.

AC밀란은 25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보되/글림트와의 경기(유로파리그 3차예선)를 앞두고 진행된 2차례의 코로나19 검사에서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클럽은 관계 당국에 이 사실을 알렸고 선수는 즉시 자가격리됐다"면서 "다른 선수들과 스태프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브라히모비치 스스로도 확진 사실을 공개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자신의 SNS을 통해 "어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오늘 양성 반응을 보였다"면서 "현재 특별한 증상은 없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내게 도전했는데, 어리석은 생각"이라며 강한 극복 의지를 보였다.

다행히 상황은 심각해 보이지 않으나 선수에게도 팀에게도 불행한 일이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지난 22일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에서 열린 볼로냐와의 세리에A 2020-21시즌 1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2골을 기록, 2-0 승리를 견인한 바 있다.

당시 이브라히모비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더 많이 득점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내가 20세였다면 두 골은 더 넣었을 것"이라고 컨디션이 좋다는 뜻을 피력했는데, 코로나19에 발목이 잡히면서 한동안 필드를 떠나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