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손님인 줄 알았지?'…단속경찰에 알선 딱 걸린 60대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벌금형 500만원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손님을 가장해 방문한 성매매 단속 경찰관에게 영업 사실이 적발된 60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5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 손정연 판사는 지난 10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여성 A씨(65)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에게는 또한 벌금 500만원과 40시간의 성매매알선 방지강의 수강 명령도 내려졌다.

A씨는 지난 2월27일 밤 11시, 자신이 운영하는 서울 강동구 소재 성매매업소에 손님을 가장해 찾아온 단속 경찰관 2명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해당 손님이 경찰관인 줄 몰랐던 A씨는 2명 몫으로 현금 20만원을 받은 뒤 경찰관들을 각각 다른 방으로 안내했다. 이후 한 곳에 여성종업원 B씨를 들여보내 유사 성행위를 하게 해 성매매 영업 사실이 적발됐다.

판사는 "피고인은 동종 범행으로 수차례 처벌 받은 전력이 있다"면서도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