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빌렸을 뿐 정치자금 아니다" 문준희 합천군수 혐의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문준희 합천군수가 24일 오후 창원지방법원 거창지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임승제 기자.
기부자 "정치자금 맞다" 공소사실 인정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문준희 합천군수가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24일 오후 2시 창원지방법원 거창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김도형 지원장)심리로 열린 문 군수의 첫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자재도매업자 A씨로부터 선거비 명목으로 1000만원의 정치자금을 받았고, 비슷한 시기에 전기공사업을 하는 B씨로부터 피고인의 계좌로 400만원, 600만원을 두차례 송금 받았다"며 공소 요지를 밝혔다.

이에 대해 문 군수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자재도매업자 A씨로 부터 1000만원을 받은 것은 인정하지만 그 돈은 개인적으로 차용한 것으로 원금과 이자는 이미 변제했다. 개인간의 차용에 불과해 정치자금이 아니다"고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또 B씨로부터 받은 돈에 대해서도 피고인과 전혀 관계없는 것이라고 했다. 문 군수도 "돈을 빌린 것은 맞지만 정치자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고 부인했다.

반면, 재판장의 공소사실 인정에 대한 심문에 A씨와 B씨는 "공소사실을 인정한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재판부는 "이번 재판의 증인이 법률적 다툼에 중요한 쟁점이므로 증인 현장검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군수의 다음 공판은 11월 26일 오후 3시 같은 법정에서 속행된다.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5.03하락 11.7112:40 10/20
  • 코스닥 : 808.15하락 14.112:40 10/20
  • 원달러 : 1138.50하락 3.512:40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2:40 10/20
  • 금 : 41.77하락 0.2412:40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