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호박 한 박스 1000원" 농민 토로… 백종원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4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 백종원(사진)이 출연해 애호박 가격을 묻고 충격을 받았다. /사진=임한별 기자

백종원이 애호박 살리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 백종원, 김희철이 출연해 애호박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비가 올수록 더 비싸진다는 애호박. 이번 여름 폭우로 애호박 농가는 어려움을 호소했다.

농민은 "안 좋을 때는 한 박스에 들어있는 애호박 20개를 천원을 받을 때도 있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큰 충격을 받았다. 농민은 "일정하게 한 박스에 1만원만 받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김희철은 주민들에게 화천의 애호박 요리를 물었다. "애호박전"이라는 얘기가 나오자 백종원은 "애호박전 어떻게 해서 드시냐. 채로 전 하는 거 모르냐. 유명한 사람이 한 게 있는데"라며 자신의 레시피를 언급했다.

이어 "되게 유명한 사람이 개발한 건데"라더니 "그거 쫀득하니 얼마나 맛있게요~"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애호박 연구가 시작됐다. 출연자 양세형과 유병재, 김희철과 지수는 애호박을 활용한 요리 대결을 펼쳤다. 양세형 팀은 애호박 라타투이를, 김희철 팀은 애호박 로제 쏙파게티를 준비했다.
 

  • 0%
  • 0%
  • 코스피 : 2325.48하락 21.2611:40 10/20
  • 코스닥 : 804.00하락 18.2511:40 10/20
  • 원달러 : 1139.80하락 2.211:40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1:40 10/20
  • 금 : 41.77하락 0.2411:40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