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48.7% “하반기에 이직할 것”… 이유는 ‘연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절반 가량이 하반기 이직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직장인 2명중 약1명은 올 하반기에 이직을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잡코리아가 직장인 579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이직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중 48.7%가 ‘하반기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외에 31.8%는 ‘하반기에 이직을 계획했으나 보류했다’고 답했고, ‘이직계획 없다’는 직장인은 19.5%로 조사됐다.

하반기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은 ‘경력 6년~10년차’ 직장인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경력 연차별 이직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경력 6년~10년차’ 직장인 중에는 50.7%가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경력 5년차이하’에서는 48.3%가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고, ‘경력 11년차이상’에서는 44.7%가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해 경력 11년차이상의 직장인 중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이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에 따라 남성직장인 중에는 49.3%가, 여성 직장인 중에는 48.4%가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해 유사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연봉’ 때문이나 이직할 기업을 선택할 때는 ‘직원 복지제도’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연봉을 높이기 위해’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31.9%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재 직장에서 더 배울 점이 없어서’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31.2%로 근소한 차이를 보이며 다음으로 높았다.

‘복지제도에 불만족해서(20.6%)’, ‘하고 싶은 일이 생겨서(20.2%)’, ‘기업의 사업방향이 본인과 맞지 않아서(19.9%)’, ‘현재 직장의 조직문화에 적응하기 어려워서(19.5%)’ 등의 이유도 있었따.

직장인들의 이직을 결심한 이유는 경력 5년차를 기점으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경력 5년차 이하인 직장인의 이직 결심 이유 1위는 ‘현재 직장에서는 더 배울 점이 없기 때문’으로 응답률 32.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연봉을 높이기 위해(30.2%)’, ‘하고 싶은 일이 생겨서(24.3%)’, ‘일하고 싶은 기업이 생겨서(21.7%)’, ‘기업의 사업방향이 본인과 맞지 않아서(20.1%)’ 순으로 높았다.

경력 6년차 이상인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한 가장 큰 이유는 ‘연봉을 높이기 위해서’로 응답률 35.5%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현재 직장에서는 더 배울 점이 없어서(29.0%)’, ‘복지제도에 불만족해서(26.9%)’, ‘직장의 조직문화가 맞지 않아서(21.5%)’, ‘기업의 사업방향이 본인과 맞지 않아서(19.4%)’ 순으로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