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박덕흠 이해하면 악질,위안부 할머니 등친 윤미향 두둔하면 온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박덕흠 의원같은 기업인의 처지를 이해하려 하면 악질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둔하면 양질이냐며 여권을 몰아세웠다.

야권 초선의원 중 대표적 대여 공격수인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해충돌 논란을 빚고 있는 박덕흠 의원과 관련해 자신의 주장을 펼쳤다.

조 의원은 "A라는 건설업체는 터널을 뚫는 핵심장비와 기술이 있어 관급공사를 수주할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고 관급공사의 수주금액은 상대적으로 높다"며 박 의원이 국토위 위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관급공사를 따냈다는 여당 비판에 의문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기업인은 공공의 적인가, (기업인을) 적폐 덩어리라 몰아부쳐 돌매질을 하는 게 온당한가"라며 "이런 주장을 하는 나는 배부른 기업인만 비호하는 악질이고 반동인가"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기업인을 욕하고 비판할 수 있지만 '남의 돈' 꿀꺽한 사람을 비호하는 사람들이 기업인을 욕하고 비판할 자격이 있을까"라며 "불쌍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등치고 성금을 착복했다는 사람을 두둔하는 게 온당한지 먼저 따져보는 게 상식일 것이다"고 윤미향 의원 문제를 거론했다.

이어 "자신과 아들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데도 '검찰 개혁'' 운운하며 검찰 인사를 좌지우지하는 것, 이런 게 이해충돌이고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내놓고 이젠 청와대를 견제하는 국회 운영위에서 '방탄'하겠다고 한다"면서 "이런 게 이해충돌이다"고 이해충돌의 대표적 예가 추미애 장관과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참으로 기가막힌 사람들이다"며 여당 의원들을 싸잡아 비난한 뒤 "웃기지도 않은 일들이 버젓이 일어난다"고 혀를 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51.79하락 19.0715:06 10/22
  • 코스닥 : 814.64하락 16.0315:06 10/22
  • 원달러 : 1134.00상승 2.115:06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5:06 10/22
  • 금 : 41.71상승 0.1315:06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