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피격 사건 언급했나… 25일 北 매체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5일 오전 대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해 있다. /사진=뉴스1
북한이 서해상에서 남측 공무원을 사살한 뒤 불태운 사건과 관련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25일 군 당국에 따르면 21일 소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가 이튿날 북한군 단속정에 의해 피살됐다. 또 A씨의 시신은 해상에서 불태워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청와대·국방부는 북한을 향해 해당 사안에 대해 해명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조치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또 국민의 생명권과 직결된 부분으로 규정하고 엄중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일부 역시 성명문을 통해 "북한군의 이러한 행위는 남북 간 화해와 평화를 위한 우리의 일관된 인내와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국민의 열망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으로 엄중히 항의한다"며 구체적인 북한의 입장을 요구했다. 

정부의 단호한 입장 발표에 북한이 어떠한 메시지를 낼지 주목됐다. 다만 북한은 아직까지 응답이 없는 상태다. 

25일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조선중앙방송, 대외선전매체 등 북한 매체에서는 해당 사건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일각에선 북한 당국이 책임을 느끼며 유감을 표명할 수도 있으나 정당한 조치를 했을 뿐이라고 주장할 가능성도 있다. 또 시간을 끌며 무대응으로 일관할 가능성도 높다. 

실제 지난 2008년 금강산관광 중인 민간인 박왕자씨 총격사건과 같이 공식적으로 사과를 하지 않고 넘어간 바 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