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작은 골문서 경기할뻔… 무리뉴 "골문 5㎝나 낮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위)과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25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슈코페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3차예선 슈켄디야와의 경기가 열리기 전 경기장에 설치된 낮은 골문 앞에서 손을 뻗어보이고 있다. /사진=조세 무리뉴 인스타그램 캡처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위)과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25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슈코페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3차예선 슈켄디야와의 경기가 열리기 전 경기장에 설치된 낮은 골문 앞에서 손을 뻗어보이고 있다. /사진=조세 무리뉴 인스타그램 캡처
프로 무대, 그것도 최상위 대회 중 하나인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경기가 하마터면 '작은 골대'로 진행될 뻔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5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슈코페의 토도르 프로에스키 내셔널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3차예선 슈켄디야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가 열리기 전 작은 해프닝이 있었다. 토트넘 골키퍼 중 일부가 경기장에 설치된 골문이 너무 작다고 말한 것. 이에 조세 무리뉴 감독을 비롯한 토트넘 측이 골문 교체를 요구했고 UEFA는 경기가 시작하기 전 규격 골문으로 바꿔 설치했다.

축구 규정상 골문의 너비는 7.32m, 높이는 2.44m가 돼야 한다. 하지만 토도르 프로에스키 내셔널 아레나에 설치된 골문은 이보다 다소 낮았다. 무리뉴 감독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프로필상 188㎝인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손만 뻗었는데도 크로스바에 손이 닿을 정도다.

이에 대해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팀 골키퍼들이 내게 와서 '골문이 작아요'라고 말해줬다"며 "직접 가서 보니 정말 작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무리뉴 감독은 "골키퍼들은 골문 아래서 생활하다시피 한다. 규격에 맞지 않으면 바로 느낄 수 있다"며 "난 골키퍼가 아니지만 어릴 때부터 축구를 했고 항상 골문 아래서 손을 뻗곤 했다. 내가 알던 (크로스바와의) 거리가 아니었다"고 전했다.

이어 "UEFA 관계자에게 이를 이야기했고 (확인 결과) 실제로 5㎝가 낮았다"며 "곧바로 골문 교체를 요청했고 규격에 맞는 골문으로 대체됐다"고 덧붙였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