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정부, 유족 명예 훼손하며 북한 변명에 급급"

"북한 공개 사과 및 책임자 처벌해야…단호한 대응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제주지사가 14일 도청 회의실에서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제주도청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유새슬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25일 서해상에서 실종된 어업지도 공무원 A 씨가 북한군에 의해 살해된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과 군은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광역지자체장 조찬 간담회에서 "이미 고인이 된 피해자와 유족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 북한 변명 하는 것에만 급급한 언행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민의 처참한 죽음을 바라만 보고 북한 입장을 변명해 줄 것에만 관심이 있다면 도대체 어느 나라의 대통령과 군이냐"며 "이번에는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원 지사는 "북한의 공개 사과와 책임자 처벌, 다시는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