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에게 노벨상" 외치는 러 공인들… 정작 푸틴은 '시큰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랐다./사진=뉴스1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랐다./사진=뉴스1

20년 이상 장기집권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됐다. 러시아 공인단체의 추천을 받은 것이다. 이에 대해 정작 푸틴 대통령 측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작가 세르게이 콤코프가 이끄는 러시아 공인(公人) 단체는 이달 10일 푸틴 대통령을 평화상 후보로 추천하는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콤코프는 2013년에도 푸틴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했다. 

러시아 대통령실인 크렘린궁의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된 게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크렘린궁이 후보 추천을 한 게 아니라 작가(콤코프)가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수상이) 결정된다면 멋진 일이다. 하지만 그렇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의 정적으로 불리는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역시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된 사실이 알려졌다. 이같은 소식은 나발니가 소련 시절 개발된 독극물인 노비촉 중독 의심 증상으로 의식불명에 빠진 뒤 회복 단계에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나와 더욱 눈길을 끈다. 

AFP 등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주 럿거스대학에 재직 중인 러시아 출신 교수 세르게이 예로페예프는 페이스북에 "나발니를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추천서에는 러시아 유명 대학의 교수들이 서명을 했다고 예로페예프는 전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CBS 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을 후보로 추천한 인물은 노르웨이의 극우당 소속 국회의원이다. 그는 2018년에도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한 바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8.25하락 13.4111:36 05/13
  • 코스닥 : 961.06하락 6.0411:36 05/13
  • 원달러 : 1129.60상승 4.911:36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1:36 05/13
  • 금 : 66.56상승 1.0211:36 05/1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