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평화타령만 하니 북한이 우릴 물로 보는 것"

어업지도원 A씨의 잔혹한 살해…"대한민국 국민 전체에 대한 공격" "월북 단정은 금물…NSC 참석 안한 대통령 납득안돼, 따져 물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어입지도 공무원 A씨의 피격 사건은 사실상 대한민국 국민 전체를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입장에서 보면 단순히 공무원 한 분을 이렇게 사살하고 불로서 소훼한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전체에 대해서 이런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먼저 A씨가 월북인지에 대해서는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방부나 청와대 쪽에서는 A씨가 배에 신발을 남겨둬 월북을 하려고 했던 거 아니냐 이렇게 이야기한다"며 "그러나 그런 점만 가지고 처참한 죽임을 당한 우리 국민의 명예를 두 번 손상시키는 일이 없도록 어떤 단정도 금물"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보고를 받고 어떤 조치를 취했느냐를 앞으로 중점적으로 따지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저희들이 대통령에 대한 보고가 얼마나 늦었는지는 책임을 많이 추궁하지 않고 있다"며 "군은 이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있었는데 그럼 어떤 조치를 취했고, 대통령은 보고를 받고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를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3일 새벽에 유엔 연설이 방송될 때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열렸는데 청와대는 관계장관회의라고 이야기하는 데 멤버 구성이 NSC 상임위 멤버들"이라며 "그런데 대통령이 여기에 당연히 참석했어야 함에도 참석하지 않았는데 그 부분이 납득이 되지 않아 저희들이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실관계 파악에 시간이 걸려서 발표가 늦었다'는 정부여당의 해명에 대해서는 "실시간으로 다 알고 있었기에 무슨 정보 판단이 늦었던 것은 전혀 아닌 거같다"며 "북한 문제가 민감하다고 하는데 그 자체가 북한 눈치 보기다"라고 일갈했다.

주 원내대표는 "북한이 볼 때 대한민국은 평화 타령만 하는 그저 물러빠진 곳으로밖에 안 보인다"며 "대한민국을 적대시하고 손해를 가할 때는 훨씬 더 큰 불이익을 준다는 것을 경제적 보복 등 실제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7.24하락 23.6213:12 10/22
  • 코스닥 : 816.60하락 14.0713:12 10/22
  • 원달러 : 1134.90상승 313:12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3:12 10/22
  • 금 : 41.71상승 0.1313:12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