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중계] 에이스의 책임감… NYY전 7회까지 4K 무실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이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샬렌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투구하고 잇다. /사진=로이터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이 시즌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최고의 투구를 선보였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샬렌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무려 7회까지 공을 던지며 5피안타 4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양키스 타선을 막아냈다. 로테이션 일정이 바뀌어 단축 등판이 예상됐던 걸 고려하면 놀라운 투혼을 선보였다.

1회를 삼자범퇴로 넘긴 류현진은 2회부터 7회까지 매번 누상에 주자를 내보냈다. 하지만 그때마다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뽐내며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백미는 6회와 7회였다. 류현진은 6회 2명의 타자를 연속으로 내보냈지만 4번타자 지안카를로 스탠튼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이어 글레이버 토레스와 지오바니 어셀라까지 범타로 처리하며 퀄리티스타트(선발 등판 투수가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로 막는 것)를 달성했다.

류현진은 7회에도 선두타자 클린트 프레이저를 안타로 출루시켰다. 하지만 8번타자 카일 히가사오카를 뜬공 처리한 뒤 이어진 타석에서 대타 애런 저지와 1번타자 D.J. 르메이휴를 연속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그 사이 토론토는 2회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솔로 홈런과 3회 보 비셋의 적시 2루타로 앞서나갔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무사 1, 2루 위기를 넘긴 6회말 알레한드로 커크의 2타점 적시 2루타가 터지며 점수차를 더욱 벌렸다. 현재 경기는 7회말이 진행 중인 가운데 토론토가 4-0으로 앞서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7.00하락 23.8613:11 10/22
  • 코스닥 : 816.25하락 14.4213:11 10/22
  • 원달러 : 1134.90상승 313:11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3:11 10/22
  • 금 : 41.71상승 0.1313:1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