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어캐리 가족사 '충격' "언니가 약 먹이고 나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가 슬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사진=로이터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가 슬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사진=로이터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가 슬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머라이어 캐리는 24일(현지시간)  애플 TV+의 '오프라 대화'(The Oprah Conversation)에 출연한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이날 인터뷰에 따르면 머라이어 캐리의 일부 친구들과 가족들은 그의 명성에 의존했으며, 더 많은 돈을 벌어오라고 요구했다. 주변 사람들 때문에 고통에 시달린 머라이어 캐리는 치료를 위해 개인 센터에 입원하기도 했다.

머라이어 캐리는 "특정 수준의 성공을 이룬 사람들은 곁에 있는 사람들의 타겟이 되기 쉽다"면서 "여러분은 취약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가 특정한 사람들에게 끌려가서 '가발을 쓴 ATM 기계'로 취급받지 않았다면 여기(치료 센터)에 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과거 아픔을 밝혔다.

오프라 윈프리는 “외모 뒤에 숨겨진 외로움과 슬픔을 이제 이해한다”고 답했다. 캐리는 “내가 12세였을 때, 언니는 나에게 신경 안정제(바륨)를 주입했고, 코카인이 가득한 분홍색 네일을 주었고, 나에게 3도 화상을 입혔고, 나를 포주에게 팔려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들은 흑인 아버지와 백인 어머니와 한 가족으로 함께 살았던 경험을 가지고 자랐을 뿐이고, 나는 대부분 어머니와 함께 살았는데, 그들은 그렇게 쉽게 보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면서 “그들은 항상 내 삶이 쉬웠다고 생각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가 여러 면에서 "외부인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또한 어머니가 자신의 성장을 등한시하는 것처럼 느꼈으며, 어머니와의 관계는 여전히 "정말 어렵다"고 전했다.

머라이어 캐리는 "나는 사실 성공과 행복을 누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어떤 것도 누구에게나 완벽한 것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면서도 "나는 성공과 행복에 가치가 있고 더 건강한 곳이라고 믿는 곳에 와 있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