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 수수료 30% 애플이 꿀꺽… 에픽게임즈 ‘개혁 동맹’ 결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틀로얄 게임 포트나이트를 서비스하는 에픽게임즈가 애플의 앱스토어 독점행위에 대항할 '앱스토어 개혁' 동맹을 결성했다. /사진=로이터
배틀로얄 게임 포트나이트를 서비스하는 에픽게임즈가 애플의 앱스토어 독점행위에 대항할 '앱스토어 개혁' 동맹을 결성했다. /사진=로이터
에픽게임즈가 애플의 앱스토어 독점행위에 대항할 '앱스토어 개혁' 동맹을 결성했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와 씨넷 등 다수 외신 매체에 다르면 에픽게임즈가 비영리단체인 앱공정연합(Coalition for App Fairness)'을 결성했다. 

에픽게임즈를 포함한 앱 개발사들은 '인앱 결제' 수수료 문제로 애플과 갈등을 빚어왔다. 앱 내에서 발생하는 수익의 30%를 앱스토어에 지불해야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들은 소비자가 직접 앱 개발사에 돈을 지불하는 결제 시스템을 허용해 달라고 요구해왔다. 

CAF는 성명문을 통해 "앱스토어 운영자는 권한을 남용해서 안 된다"며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면서 시장 경쟁을 촉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에는 스포티파이와 매치 그룹도 참여했다. 세계 최대의 음악 스트리밍 업체인 스포티파이는 앱스토어 비즈니스 관행은 독점적 행위에 해당된다면서 유럽연합(EU)에 애플을 제소한 바 있다. 

스포티파이의 국제업무 책임자인 호레이시오 구티에레즈는 씨넷을 통해 “앱공정연합은 소비자 선택권을 보호하고 모든 사람들이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앱 및 게임 개발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단체 설립을 주도한 에픽은 지난달 애플을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에픽이 자사 게임인 포트나이트에서 인앱 결제 우회 관련 홍보 문구를 올려 앱스토어에서 퇴출 당하면서다. 

에픽은 이같은 애플의 조치가 플랫폼 사업자의 경쟁 방해 행위에 해당된다면서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