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증 원인 실마리 찾았다… '인터페론' 때문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증상이 중증으로 악화되는 원인 중 하나가 밝혀졌다./사진=로이터
코로나19 증상이 중증으로 악화되는 원인 중 하나가 밝혀졌다./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증으로 악화되는 원인 중 하나로 인터페론 반응장애가 꼽혔다.

24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불충분한 인터페론 양이 코로나19가 심각한 양상으로 발전하는 이유라는 연구 결과가 세계적인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됐다.

과학자들은 코로나19로 사망 또는 중증으로 악화된 20·30대 형제에게서 인터페론이 물질이 없었던 것을 공통의 실마리를 찾았다.

한 연구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속임수 하나를 쓰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상당 기간 동안 초기 면역 시스템의 발동을 피해 인터페론의 반응이 어려워진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논문에서 중증질환자 987명 중 101명에게서 인터페론차단 항체가 나타났다. 무증상자나 약한 증세의 환자 중에 이 항체가 나타난 것은 아무도 없었다. 즉 인터페론이 코로나19 심각한 증세와 연관이 깊은 셈이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인터페론은 감염 초기에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추측했다. 감염 초기 코로나19 증상이 중증으로 발전하지 않으면 생명을 위협하는 호흡기 장애를 피할 수 있게 된다.

한 연구자는 "우리는 인터페론을 주입하는 타이밍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바이러스와 싸우고 감염을 막는 인터페론 반응은 매우 초기 단계에서만 일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즉 인터페론이 부족해 병이 악화될 수 있다면 역으로 많다면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낮아질 수 있다는 의미다.

현재 인터페론 치료에 대한 수십 개의 연구가 진행되면서 실험을 위해 코로나19 환자도 모집되고 있다. 남성, 노인, 기저질환이 있을 때 코로나19의 위협이 더 크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런 조건을 가진 이들이라도 인터페론 양의 차이로 병의 심각함은 달랐다.

과학자들은 "기존에 갖고 있던 염증 수준과 면역력, 감염을 일으킨 바이러스의 양, 그리고 환자의 유전자 구성 등 다른 요소들이 병의 심각도에 영향을 준다"고 추측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