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 국감초청은 정치쇼?… 국민의힘 "괴롭히려는 것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EBS 인기 캐릭터인 펭수를 불러 방송가 캐릭터들의 노동환경을 질의한다 /사진=장동규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EBS 인기 캐릭터인 펭수를 불러 방송가 캐릭터들의 노동환경을 질의한다. 하지만 일각에서 '정치적 쇼'라는 지적이 제기되자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원치 않으면 나오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25일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오늘, 주변에서 연락 많이 받았다. 펭수를 국감장에 부르지 말라는 의견이 많았다"며 "(펭수를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신청한 것은) 관심 받고 싶어서나 펭수를 괴롭히고자 함이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황보 의원은 펭수를 참고인으로 요청한 이유를 크게 세가지로 꼽았다. ▲캐릭터 저작권을 정당하게 지급하는지 ▲ 펭수 등 캐릭터 연기자가 합당한 대우를 받고 있는지 ▲과도한 노동을 요구하는 등 열악한 근무환경에서 근무하는지 등이다.

특히 황보 의원은 "펭수는 참고인기 때문에 본인이 원하지 않으면 나오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24일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EBS 펭수 캐릭터 연기자'를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하는 '2020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채택안'을 의결했다. 하지만 EBS 측 판단에 따라 펭수의 출석이 무산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1.32상승 9.7813:43 11/26
  • 코스닥 : 872.21상승 7.0913:43 11/26
  • 원달러 : 1105.40하락 3.513:43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3:43 11/26
  • 금 : 47.87상승 2.0113:43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