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는 ‘대·대·광’, 전매제한에도 인기 이어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내 ‘대·대·광’에서 아파트 1만3000여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연내 ‘대·대·광’에서 아파트 1만3000여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상반기 분양시장에서 인기가 많았던 ‘대·대·광’(대전, 대구, 광주) 지역에 연말까지 아파트 1만3000여 가구 공급 소식이 알려져 많은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2일 전매제한 기간이 기존 6개월에서 소유권 이전 등기 시까지로 변경되는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하반기 공급물량에 적용될 전망이라 상반기 이들 지역이 흥행 열기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25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연말까지 대·대·광 지역에는 21개 단지 1만 3487가구(일반분양 기준)가 분양을 앞뒀다.

지역별로는 ▲대구 7823가구 ▲대전 4824가구 ▲광주 840가구로 대구가 가장 많다.

올해 대·대·광 지역은 청약시장에서 높은 흥행을 기록 중이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6월 1순위 분양을 마감한 대구 달서구 ‘대구 용산자이’는 평균 114.62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광주 동구에서 같은달 1순위 접수를 마친 ‘e편한세상 무등산’은 평균 106.69대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됐다.

분양권에도 억대의 웃돈이 붙어 거래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대전 아이파크 시티 2단지’ 전용면적 84㎡(3층)는 지난해 4억7900만원에 분양됐지만 지난 2일 8억9400만원에 실거래 되며 4억원 이상의 웃돈이 붙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도 100대1이 넘는 평균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들이 나오는 등 대·대·광의 인기는 여전히 높았지만 이번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어 “분양시장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낮아질 수 있지만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실수요자라면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입지, 생활인프라 등 주거여건을 꼼꼼히 따져보고 청약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