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사전청약’ VS 올해 ‘막차단지’… 수요자의 선택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내년 진행될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물량과 올해 ‘막차단지’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지 수요자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사진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부천 대장지구 일대.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사전청약 계획을 밝히자 내 집 마련을 위한 수요자들의 고민이 깊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권역 등 주택공급 확대방안’(8·4대책)의 후속조치로 내년 7월 이후 공공분양주택 총 6만호(2021~2022년 각각 3만호)에 대해 사전청약을 실시한다.

대상지는 2021년 7~8월 인천계양 일부(1100호)를 시작으로 ▲9~10월 남양주왕숙2 일부(1500호) ▲11~12월 남양주왕숙 일부(2400호), 부천대장 일부(2000호), 고양창릉 일부(1600호), 하남교산 일부(1100호) 등 2022년까지 성남, 과천, 용산정비창 등에서 진행된다.

남양주 왕숙·고양 창릉·하남 교산·부천 대장·인천 계양·과천 등 3기 신도시는 면적이 66만㎡를 초과해 거주지역·기간지역 별로 우선공급 비율이 달라진다. 서울과 인천은 당해 50%, 나머지 50%는 수도권 다른 지역의 거주자를 선정하고, 경기도는 해당 시·군 거주자 30%, 경기도 20%, 서울·인천 50%로 배정한다.

만약 하남 거주자의 경우 하남시 지역우선공급(30%)에서 떨어지면 경기도(20%)에 다시 포함되고 경기도에서 떨어지면 수도권(50%)에 포함돼 추첨 대상이 되기 때문에 총 3번의 기회를 얻어 당첨확률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정부는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 기회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지만 부동산시장은 설왕설래하는 분위기다.

공공택지에서 분양되는 아파트(공공분양 아파트)는 민간분양 단지보다 상대적으로 분양가가 저렴할 뿐 아니라 특별공급 비중도 큰 장점이 있지만 정부가 제시한 사전청약이 내년에 시행된다 하더라도 본 청약까지는 최소 3년여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

사전청약이 내 집 마련을 위한 수요자의 기대를 충족할 수 있어도 실질적으로 많은 물량은 아니라는 점도 고민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내년 진행될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물량과 올해 ‘막차단지’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지 수요자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현황에 따르면 올 8월 기준 고양시 총 인구수는 107만6406명이다. 하지만 내년 11~12월 고양창릉에서 1600호의 사전청약이 진행된다는 것을 감안할 때 당첨될 확률과 일부 수요자는 사전 청약일까지의 ‘2년 거주’ 요건을 채우기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당장 내년에 사전청약을 못해도 2022년까지 예정돼 있어 본 청약까지 요건을 채울 수 있지만 이 또한 어떻게 될지 모르는 당첨 확률과 2년 거주 요건을 채우려 더 많은 수요가 쏠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미분양 사태가 속출하는 2기 신도시도 영향을 미친다. 현재 2기 신도시로 지정된 곳은 판교신도시(성남), 동탄 1·2신도시(화성), 한강신도시(김포), 운정신도시(파주), 광교신도시(수원·용인), 양주신도시(양주), 위례신도시(서울 송파, 하남·성남), 고덕국제신도시(평택), 검단신도시(인천 서구) 등이다.

지구지정이 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서울과 가까운 판교, 동탄, 광교 등을 제외한 나머지의 경우 아직도 제대로 된 교통대책이 수립되지 않은 데다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다. 양주 옥정은 미분양 단지가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내년까지 완료하겠다는 3기 신도시 토지 보상도 제 때 끝날지 의문을 자아내는 대목이다.

이처럼 갈팡질팡한 분위기 속에 한편으로는 올해 막차 분양을 타기 위한 대기수요도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아파트에 대해 지속적으로 규제를 내놓고 있지만 이와 상관없이 내 집 마련과 함께 일부는 시세 차익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계획도시로 조성되는 신도시는 교통 및 생활 인프라를 구축하기에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뿐만 아니라 입주 후 겪는 불편함이 예상되는 만큼 초기 입주를 꺼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반면 구도심에 조성되는 신규 단지는 상대적으로 입주가 빠르고 편리한 교통환경, 생활 편의시설 등 모두 갖춰 완성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실제 입주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적지 않은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물량을 기다려야 할지 올 하반기에 분양돼 상대적으로 빠른 입주가 가능한 단지를 택해야 할지에 대해 무주택자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9.76하락 1.0812:16 10/28
  • 코스닥 : 794.70상승 10.9712:16 10/28
  • 원달러 : 1128.80상승 3.312:16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2:16 10/28
  • 금 : 39.90상승 0.0612:16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