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야당, 박근혜에 7시간 밝히라 한적 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8월 3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8월 3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빗댄 야권 인사들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한테는 찍소리도 못하다가 이제와 억지 짜맞추기로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하다니 부끄럽지도 않나"며 질타했다.

25일 노 최고위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측의 우리 공무원 사살 만행은 규탄 받아 마땅한 문제이나 야당은 이 비극적 사태를 정치적 먹잇감으로 삼아 대통령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며 "참으로 기가 막힌다"고 전했다.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두 분이 언제 한번 박 전 대통령에게 7시간을 밝히라고 한 적이나 있느냐"며 "수십명의 아이들이 물 속에 잠기는데도 사라져 버린 대통령의 7시간과 북한 영토에서 월북한 사람에 대해 급작스레 총격을 한 상황을 단순 비교하는 것 자체가 억지 견강부회이자 무리수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안 대표가 국민의힘에 잘 보이려 하는 것도 개천절 집회에 머쓱해진 김 위원장이 돌파구를 찾는 것도 이해하지만 아무리 정치적 욕심이 눈을 가려도 비교할 것을 비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 최고위원은 또 "민주당이 내민 협치의 손을 걷어차는 것은 늘 바로 자신들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날 안 대표는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의 행보를 두고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고 밝혔다. 김 위원장 역시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의 47시간을 비롯해 이번 사태의 원인이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나연
이나연 lny6401@mt.co.kr  | twitter facebook

온라인뉴스팀 이나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90하락 5.4210:50 05/17
  • 코스닥 : 968.16상승 1.4410:50 05/17
  • 원달러 : 1131.90상승 3.310:50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0:50 05/17
  • 금 : 65.26하락 1.310:50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