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외신, 긴급보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요 외신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우리 국민의 사살 사건에 사과한 것을 일제히 보도했다./사진=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 국민에 대한 북한군의 총격 및 시신 훼손에 대해 사과한 소식을 주요 외신이 일제히 신속하게 보도했다.  

24일(현지시간) 오후 AP통신은 “북한 지도자가 특정 이슈에 관해 남측에 사과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extremely unusual)"이라고 평가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오후 2시13분 연합뉴스 긴급 보도를 인용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불행한 사건으로 남녘 동포를 실망하게 해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타전했다. 

로이터는 이어 이번 사건이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일이라는 김 위원장의 발언 내용에 이어 "북한이 방역 수칙에 따라 피살된 공무원에게 10여발의 총탄을 쐈다"는 한국 언론 보도도 각각 긴급 타전했다. 

이어 통신은 북한 군인들이 공무원의 시신이 사라진 다음에 그가 타고 있던 부유물을 불태웠으며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일부라는 청와대 설명도 별도로 보도했다. 

프랑스 AFP통신도 오후 2시 20분께 연합뉴스 보도를 인용해 "북한이 월북자를 쏜 데 대해 사죄했다"는 내용의 서울발 긴급기사를 송고했다. 

AFP는 특히 "김 위원장이 이번 사건을 불미스러운 일로 표현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를 실망시킨 데 대해 사죄했다"고 강조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오후 2시24분 "북한 지도자가 한국 국적자 피격 사망에 대해 사죄했다"고 긴급 보도했고, AP통신도 2시31분 북한 지도가 남측 공무원의 사살한 데 대해 사과했다고 전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