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사과에 이낙연 "얼음장 밑에서 강물 흐르듯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북한의 사과에 대해 "태도 변화를 실감한다"고 평가했다. 사진은 이 대표가 25일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북한의 사과에 대해 "태도 변화를 실감한다"고 평가했다. 사진은 이 대표가 25일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북한의 사과에 대해 "태도 변화를 실감한다"고 평가했다. 이례적으로 사건 경위를 해명하는 북한의 태도에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이 흐르는 것처럼 엄중한 상황에서도 변화를 느낀다"며 "북측의 통지문을 보면서 변하는 것도 있고 변하지 않는 것도 있다고 실감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말한 '변하지 않는 것'은 북한군이 지난 21일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총으로 사살한 뒤 불태운 사건이다. 

이 대표는 "엄중한 상황에서도 변화가 있다고 느끼는 것은 북 지도부가 미안한 마음을 나타내고 사건 경위를 말하며 미안하다고 한 것"이라며 "과거 박왕자 희생 사건·판문점 도끼만행·연평도 피격·서해교전·청와대 습격·천안함 피격 때와 비교하면 상당한 정도의 변화"라고 평가했다.

이어 "변하지 않는 냉엄한 현실은 개선하면서도 작은 변화는 살려가는 것이 남북 관계에서 바람직한 대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A씨 사살 사건과 관련해 북측이 우리 측에 보낸 통지문을 공개했다.

통지문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병마 위협으로 신음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 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경계 감시와 근무를 강화할 것"이라며 "단속과정에서 사소한 실수가 큰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 없도록 앞으로는 해상에서 단속 취급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강태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