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 불응해 총 쐈다는 北 "불태운 건 시신 아냐"…진실공방 가열

북측 "불법침입자에 신원확인 요구했으나 답변 안해…규정 따라 공포단 두발 뒤 10여발 실탄" 북측 "수색시 시신 못 찾고 부유물만 태워"…남측 설명과 달리 '월북 의사' 언급도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으로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어업 지도 공무원 A씨가 북측의 총격으로 사망한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등의 유감표명이 담긴 북측의 통지문을 발표하기 위해 들어오고 있다. 2020.9.2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최은지 기자 = 북측이 25일 남측에 전달한 '공무원 피격사건' 경위 조사 결과는 시신 훼손 여부, 월북 의사 파악 등 일부 내용에 관해 남측의 조사 결과 발표와 다른 것으로 나타나 당분간 논란이 될 전망이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북측의 사건 경위조사 결과가 담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통지문에 담긴 북측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군은 북한 수산사업소 부업선으로부터 정체불명의 남자를 1명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는 남측 군당국의 조사와 일치하는 내용이다.

남측 군 당국은 북한군이 A씨의 월북 의사를 파악했다고 판단했지만 북측의 조사 결과는 달랐다.

북측은 강녕반도 앞 북측 연안에 부유물을 타고 '불법침입'한 자에게 80m까지 접근해 신분 확인을 요구했으나, 처음에는 한 두번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얼버무린 뒤 이후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반면 남측 군 당국은 북한 군이 실종자의 표류 경위를 파악하면서 월북 의사에 관련된 진술을 들었다고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A씨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소형 부유물을 이용한 점, 월북 의사를 표현한 정황이 식별되는 점 등 사안을 근거로 A씨가 자진 월북을 시도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총격을 가한 경위에 관련 남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 때문인 것으로 추정한 반면, 북측은 '불법침입'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북측은 "단속 명령에 계속 함구만 하고 불응하기에 더 접근하면서 두발의 공포탄을 쏘자 놀라 엎드리면서 정체 불명의 대상이 도주할듯한 상황이 조성됐다고 한다"며 "일부 군인들의 진술에 의하면 엎드리면서 무엇인가 몸에 뒤입어 쓰려는 듯한 행동을 한 것을 보았다고 한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북측은 규정에 따라 대응했으나 '불법침입자'가 수상한 행동을 이어갔다는 주장이다.

이에 북측은 "우리 군인들은 정장의 결심 끝에 해상 경계 근무 규정이 승인하는 행동준칙에 따라 십여발의 총탄으로 불법 침입자를 향해 사격했다. 이때의 거리는 40~50m였다"고 했다.

남측 군 당국은 북측이 A씨를 사살한 뒤 시신을 불에 태운 것으로 파악했지만 북측의 주장은 달랐다.

남측 군 당국은 북한군이 23일 오후 9시40분 A씨에게 총격을 가했고, 오후 10시11분쯤 A씨의 시신을 태우는 불빛이 군 감시장비에 포착됐다고 밝혔다.

반면 시신은 발견하지 못했고 A씨가 타고 온 부유물만 '국가비상방역규정'에 따라 해상에서 소각했다는 게 북측이 주장한 조사 결과다.

북측은 "사격 후 아무런 움직임도, 소리도 없어 10여m까지 접근해 확인, 수색했으나 정체불명의 침입자는 부유물 위에 없었다"며 "많은 양의 혈흔이 확인됐다고 한다. 우리 군인은 불법 침입자가 사살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벌어진 사건에 대한 귀측의 정확한 이해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52.32하락 18.5414:38 10/22
  • 코스닥 : 816.90하락 13.7714:38 10/22
  • 원달러 : 1134.40상승 2.514:38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4:38 10/22
  • 금 : 41.71상승 0.1314:38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