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전기차 전문가 모셔왔다" 현대·기아차, ‘알렌 라포소’ 부사장 영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기아자동차는 연구개발본부 파워트레인 담당에 알렌 라포소 부사장을 임명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는 연구개발본부 파워트레인 담당에 알렌 라포소 부사장을 임명한다고 25일 밝혔다.

알렌 라포소 부사장은 르노, 닛산, PSA(푸조-시트로엥) 등 주요 완성차 업체에서 30여년간 파워트레인, 전기차, 배터리 등의 연구개발을 주도한 전문가다. 그는 최근까지 PSA에서 파워트레인·배터리·섀시 개발 총괄을 담당했다.

9월28일부터 현대차그룹에 공식 합류하는 알렌 라포소 부사장은 연구개발본부에서 엔진 및 변속기 개발 부문과 전동화 개발 부문을 총괄하는 파워트레인 담당을 맡는다.

현대차그룹은 알렌 라포소 부사장이 엔진·변속기 등 내연기관 외에도 배터리·모터 등 전동화 시스템 개발 분야에서도 많은 경험을 축적한 전문가인 만큼 현대차그룹의 아키텍처 기반의 차세대 파워트레인 개발 및 전동화 전략 추진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적임자로 판단해 영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은 “알렌 라포소 부사장이 현대차그룹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특히 그가 가진 파워트레인 전동화 분야 경험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혁신을 보다 가속화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렌 라포소 부사장은 “글로벌 자동차산업에서 가장 빠른 성장을 이뤄온 현대차그룹의 일원이 된 것은 영광”이라며 “모든 열정과 노하우를 쏟아 파워트레인 분야 기술 개발에 기여하고, 나아가 회사의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전환에도 힘쓰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62.45상승 7.411:41 10/23
  • 코스닥 : 811.96하락 0.7411:41 10/23
  • 원달러 : 1133.50상승 0.611:41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1:41 10/23
  • 금 : 41.36하락 0.3511:4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