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군용기 추락…군인 등 22명 사망·2명 중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군용 수송기 안토노프-26. © 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우크라이나에서 25일 군용 수송기가 추락해 2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내무부는 이날 우크라이나 동부 하르키프 지역에서 군용 수송기 안토노프-26이 추락해 22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군용기에는 공군 조종사와 생도 등 28명이 타고 있었으며 2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우크라이나군은 "추락 사고가 군 공항에서 약 2㎞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했다"면서 "현재까지 22구의 시신이 수습됐고 2명이 다쳤다. 4명에 대한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현장 주변에는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추락 뒤 곧바로 화염에 휩싸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아직 정확한 사고 원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6.62하락 4.2211:18 10/28
  • 코스닥 : 793.51상승 9.7811:18 10/28
  • 원달러 : 1127.50상승 211:18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1:18 10/28
  • 금 : 39.90상승 0.0611:18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