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히든싱어6' 차태현, 김종국 향한 '찐친'의 경고…"정신차려!" 폭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히든싱어6'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차태현이 '히든싱어6'에서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차태현은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6'에 등장했다. 연예계 절친 가수 김종국 편에 판정단으로 함께한 것.

이날 김종국은 모창능력자들과의 대결 전 엄청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1라운드 미션곡 '나 어릴적 꿈'부터 김종국과 똑같은 목소리가 이어졌다.

판정단 모두가 혼란스러워했다. 소름돋는 무대에 주영훈은 "종국이가 없어"라며 놀라워했다. "다 똑같은 사람 아니냐", "제작진이 이를 갈았다", "여자 분이 있는 것 같다" 등의 반응도 나왔다.

이 가운데 차태현은 "큰 실수를 한 분이 계셨다. 근데 그게 종국이 일 것 같다. 오늘 목 상태는 예전의 종국이가 아니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해 웃음을 샀다.

특히 차태현은 "저기 죄송한데"라고 입을 열더니 "여러 통 중에 종국이가 있다면 너 열심히 해야 된다. 너 그럴 때가 아니야. 정신 바짝 차려!"라고 소리쳐 폭소를 유발했다.

다음 라운드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미션곡 '트위스트 킹'으로 모창능력자들과 대결한 김종국. 또 한번 원조 가수를 찾아내기가 쉽지 않았다. 차태현을 비롯해 주영훈, 양세찬까지 '절친 라인'은 2번이 김종국이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김종국은 5번에 있었다.

통 안에서 나온 김종국은 "아니 뭐하는 거야? 너무 심하네"라며 분노했다. 차태현은 의자 뒤로 피신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에도 한층 기가 죽은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종국은 쟁쟁한 모창능력자 5인을 제치고 우승했다. 그는 시리즈 처음으로 2회 우승자가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9.18하락 21.6813:13 10/22
  • 코스닥 : 817.00하락 13.6713:13 10/22
  • 원달러 : 1134.90상승 313:13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3:13 10/22
  • 금 : 41.71상승 0.1313:1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