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WSJ도 인정… "한국 코로나19 방역, 선진국보다 훌륭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 두명이 서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미국 언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방식에 찬사를 보냈다.

WSJ는 지난 25일 '한국은 어떻게 성공적으로 코로나19를 다뤘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은 코로나19 관리방법의 암호를 풀어낸 것으로 보인다"며 "그 해답은 간단하고 따라하기 쉽다"고 보도했다.

WSJ는 "한국은 4월 초부터 매일 평균 77건의 새로운 감염 사례가 발생했지만 급증을 잘 억제했다. 미국 인구로 비례하면 하루 평균 480건이 발생한 것과 같다. 같은 시기 미국은 하루 평균 3만8000명이 감염됐고 사망자는 20만명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WSJ는 한국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 다른 선진국보다 바이러스 전염을 잘 억제했다고 평가했다. 미국, 영국보다 2배 더 효과적으로 감염자의 타인 전파를 차단했다는 것.

전세계가 코로나19 사태로 경기 불황을 겪는 가운데 한국의 경제 방어도 눈에 띈다고 언급했다. WSJ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은 -0.8%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경제 지표가 좋다는 점도 소개했다.

데일 피셔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발병대응네트워크 의장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나라도 한국처럼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고 질병을 억제하는 데 잘 적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WSJ는 "한국의 성공 열쇠는 다른 어떠한 나라와도 비교할 수 없는 진단검사와 기술의 조합, 중앙 집중식 통제와 커뮤니케이션, 끊임없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으로부터 나왔다"고 봤다. 이어 "테스트키트 승인을 빠르게 진행했고 상대적으로 여유있는 재정과 초연결적인 통신시스템으로 지역 감염이 발생하면 시민에게 문자 알림을 보냈다. 마스크 공급이 부족했을 때는 정부가 주도해 생산을 관리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WHO와 미국의 규정을 성경처럼 취급했지만 이제는 스스로의 지침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