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진기주, 인턴 제안한 황신혜에 "결백 밝힐 것"(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 삼광빌라!' 진기주가 표절 누명을 벗겠다는 뜻을 단단히 밝혔다.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연출 홍석구)에서는 김정원(황신혜 분)이 이빛채운(진기주 분)에게 인턴직을 제안했다.

이날 이빛채운은 김정원의 품에 쓰러지며 "엄마"라고 불렀다. 김정원은 이빛채운을 집으로 들이고 의사를 불렀다. 깨어난 이빛채운은 김정원에게 사과했다. 김정원은 이빛채운에게 자초지종을 물었다. 이빛채운은 스케치북을 보여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정원은 "이런 건 근거가 안 된다. 본인 생각일 뿐이다"고 반박했다. 이빛채운은 지지 않고 표절 판정을 내린 근거를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우재희(이장우 분)는 장서아(한보름 분)를 만나러 갔다가 장서아가 우정후(정보석 분)까지 함께 부른 것을 알고 정색하며 자리를 떠나려고 했다. 그때 우정후가 우재희를 불러세웠다. 우정후는 우재희의 정강이를 발로 찼다. 장서아는 우재희를 붙잡았지만, 우재희는 "이건 우리 가족 문제다. 관여 안 했으면 좋겠다"고 선을 그었다.

이빛채운을 데리러 이해든(보나 분)이 왔다. 이빛채운은 이해든에게 가족들에게는 말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장서아는 집 앞에서 이빛채운과 이해든을 보고 불안해했다. 김정원은 장서아를 보자마자 "왜 나한테 보고 안 했냐. 당선 취소한 것"이라고 따져 물었다. 장서아가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하자 김정원은 화를 냈고, 장서아는 이빛채운이 중학생 때 자신을 괴롭힌 사람이어서 어떻게든 피하고 싶어 그랬다고 설명했다.

김정원은 이빛채운과의 만남을 떠올렸다. 중학생이었던 이빛채운은 장서아에게 사과하라는 말에도 "잘못한 것 없다"고 당돌하게 말했었다. 장서아는 표절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할지 고민했다. 김정원은 자신이 해결하겠다며 장서아를 감싸안았다.

이만정(김선영 분)은 가족들에게 이빛채운의 당선이 취소됐다고 조심스럽게 알려줬다. 가족들은 이빛채운 앞에서 티내지 말자고 약속했지만, 이빛채운은 아무렇지 않은 듯 행동하며 "아직 결정된 거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음날 이빛채운은 LX패션 전화를 받고 김정원을 만났다. 이빛채운이 김정원이 발표한 작품을 표절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표절 사실을 발표하지 않고, 공모전에 다시 응모할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이빛채운은 자신의 결백을 밝히겠다고 주장했다. 김정원은 이빛채운에게 자회사 디자인실 인턴직을 제안했다.

고민에 빠진 이빛채운은 회사 로비에서 직원과 실랑이하는 이순정(전인화 분)을 봤다. 이빛채운이 표절 누명을 썼다는 걸 알고 찾아온 것이었다. 이빛채운은 이순정에게 "심사에 착오가 있었다"고 거짓말하고 화를 냈다. 이빛채운은 말실수를 깨닫고 사과했지만, 이순정은 상처 받은 마음을 애써 숨기고 이빛채운을 위로했다.

정민재(진경 분)는 우재희가 여관방에 산다는 걸 알고 집에 돌아오라고 설득했다. 우재희는 고집을 꺾지 않고 "믿어 달라"고 큰소리를 쳤다. 그날 우재희는 정민재에게 마카롱을 사줬다. 정민재는 우정후가 자는 사이 몰래 마카롱을 먹다가 들켰다. 놀란 나머지 마카롱이 기도를 막았고, 결국 응급실까지 가게 됐다. 화난 우재희는 우정후에게 집으로 돌아가라고 소리쳤고 두 사람은 응급실 앞에서 싸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