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림역 환경미화원 8명 집단감염…"휴게공간서 도시락 먹어"

역무원과 접촉은 없어…신도림역 휴게공간 폐쇄조치 및 방역소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수도권 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2.5단계)를 2주간 2단계 수준으로 완화한 14일 오전 서울 구로구 지하철 1·2호선 신도림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출근하고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서울 지하철 신도림역(1·2호선) 환경미화원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구로구에 따르면 179번 확진자는 지난 24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23일부터 발열과 두통 증의 증상이 나타났으며 감염경로는 불투명한 상태다.

이 확진자는 청소용역회사 소속으로 신도림역에서 환경미화 업무를 하고 있다.

이에 구는 이 확진자의 동료 16명을 접촉자로 분류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 중 7명이 26일 양성 판정을 받았고 9명은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7명은 부천시 3명, 인천시 부평구 1명, 계양구 1명, 영등포구 1명, 관악구 1명이며 구로구 주민은 없었다.

이들은 마스크는 착용했으나 항상 도시락을 싸와 휴게공간에서 함께 먹고 휴식을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역무원들과 접촉으로 없었고 출퇴근 이외에 구로구내 의미있는 동선은 없었다.

구는 신도림역 휴게공간을 폐쇄 조치하고 방역소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5하락 2.9912:26 10/28
  • 코스닥 : 794.71상승 10.9812:26 10/28
  • 원달러 : 1128.80상승 3.312:26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2:26 10/28
  • 금 : 39.90상승 0.0612:26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